• VEAM

NEWance Exhibition at SEOUL DESIGN 2022, ARTICA by VEAM

<SEOUL DESIGN 2022 @ddp> 주제전시 <NEWance : 빛과 그림자>를 빔인터랙티브의 아트크루 <아티카(ARTICA)>에서 주관하여 진행합니다.


  • 주제전시: NEWance, Light with Shadow : 뉴앙스, 빛과 그림자

  • 전시 일정: 2022년 10월 19일 ~ 28일

  • 장소: 아트홀 1관


 


주제전시: BEAUTIFUL LIFE

[서울디자인2022] 주제 BEAUTIFUL LIFE를 디자인 트랜드인 디지털 디자인으로 풀어낸 전시

BEAUTIFUL LIFE : NEWANCE


‘뉴앙스 Newance’는 영문단어 New와 ance의 합성어로 새로운 조합에서 느끼는 음색이나 어감, 명도 혹은 채도 따위의 미묘한 차이 또는 그런 차이에서 오는 섬세한 느낌이나 인상을 말합니다.

주제 ‘BEAUTIFUL LIFE’를 Newance로 표현하며 초현실적인 영화의 한 장면과 같은 느낌과 인상이 존재하게 하였습니다. 마치 빛과 그림자와 같은 상반된 느낌과 인상이 존재합니다. 기존 전시에서는 완성된 작품만을 볼 수 있었다면, [서울디자인 2022] 주제전시 ‘BEAUTIFUL LIFE' 초대형 디지털 디자인 인스톨레이션에서는 많은 디자이너가 제품을 만들기 위한 무한한 상상과 영감을 받기를 희망합니다.


The theme of [Seoul Design 2022] is BEAUTIFUL LIFE. This is an exhibition that presents the subject in digital design.


‘Newance’ is a compound of the English words 'New' and 'ance'. ‘Newance’ means subtle distinctions in tone, connotation, brightness or saturation, or delicate feelings and impression that are induced by those distinctions. In the Newance of the main theme ‘BEAUTIFUL LIFE,’ there exists an impression similar to a scene from a surreal movie; it may also be quite contradictory like light and shadow. The thematic exhibition of [Seoul Design 2022] presents the multilayered nuances of ‘BEAUTIFUL LIFE’ through supersized digital ‘installation’ art.




BEAUTIFUL LIFE: 뉴앙스

BEAUTIFUL LIFE: NEWance


DIRECTOR’S NOTE :


디자인과 아트의 경계(borderline)에서 항상 무언가를 찾아온 나는 컨버젼스디자인(Digital Convergence Design)이라는 영역에서 고군분투해왔다.


특히 디지털을 매개로 아트워크의 가치를 극대화 하는 작업을 해 오며 영감(inspiration)을 제공하는 마지막 결과물 뿐 아니라, 과정(progress)과 맥락을 느낄 수 있는 전시의 형태에 목말라왔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번 전시의 키워드를 NEWance(뉴앙스)라고 명명했다.


이는 우리가 알고 있는 뉘앙스(Nuance): 음색, 명도, 채도, 색상, 어감 따위의 미묘한 차이 또는 그런 차이에서 오는 느낌이나 인상의 사전적 의미에서 디지털적인 사고나 기법표현들을 통한 새로운 뉘앙스(nuance)의 발견 또는 그런 도전과 실험적인 접근에서 보여지는 미묘한 느낌이나 인상이라는 도전적 의미를 추출하였다.


이는 디지털을 촉매로 많은 조형언어의 확장, 재생산의 가능성 보여주고 이런 과정을 보여주는 전시방식 자체가 여러 산업에서 촉발하길 희망하기 때문이었다.


또한 기술적 표현이 드러나기보다 아날로그적 네러티브를 돕는 디지털을 제공하고 있는데 특히 공간과 컨텐츠 융합의 시적인(poetic) 표현을 통해 여운이 있는 작업을 보여주고자 했다.



첫번째 뉴앙스(NEWance), 빛과 그림자 :

빛과 그림자. 상반된 콘트라스트에서 느껴지는 미감과 조화


만물의 에너지 근원인 빛. 빛은 어떤 것을 드러내고 밝히는 존재로서 인식된다. 빛이 있음으로써 그림자가 만들어진다. 또한 동전의 양면과도 같은 공존의 법칙, 어둠이 있어 비로소 빛을 인식(to recognize light) 한다. 이런 공존의 결정적 증거물은 ‘그림자’이다.


이렇게 상반되지만 서로를 인식하며 만들어지는 콘트라스트에서 추출한 미감과 조화로 새로운 뉘앙스(nuance)에 디지털을 편입하여 새로운 뉴앙스(NEWance)가 만들어지는 과정과 결과의 단초들을 미디어아트 라는 장르로 구현되었다.


금번 전시는 서울디자인2022의 메인 주제인 뷰티풀 라이프(Beautiful life)를 기점으로 ‘아름답다' 에 대한 새로운 정의부터 시작하게 되었는데, 사실 아름다움을 느끼는 실체 앞에는 항상 그 아름다움을 동반한 숨어있는 노력, 고통과 어려움을 수반한다. 이 상반된 끝점에 있는 두 지점을 아트와 디자인으로 해석해 내는 과정이 필요했고 상반된 두지점의 융합적 관점(Convergence)을 ‘빛과 그림자’라는 콘트라스트로 고민하였다. 주제전시를 준비하고 있는 빔인터렉티브/아티카에서 고민하게 될 뉴앙스전(NEWance exhibition)에 그 첫번째 테마를 이 곳 ddp에서 시작하게 되어 영광이기도 하지만 여러 산업적 측면에서 디지털와의 융합, 편입의 단초를 보여주게 되어 더욱 의미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출처: SEOUL DESIGN 2022 행사 개요:

*Article: https://seouldesign2022.or.kr/category-2-1/the-thematic-exhibition/